'연애의 맛' 정준, 김유지에게 "우리 이제 가족하자" 프러포즈
'연애의 맛' 정준, 김유지에게 "우리 이제 가족하자" 프러포즈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18 18:11
  • 수정 2019-12-18 18:11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정준이 연인 김유지에게 프러포즈를 건넨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 7회에서 정준과 김유지는 1년 계약의 동반 화장품 광고를 따내며 ‘대세 커플’임을 인증했다. 광고 촬영 후 두 사람은 김유지의 친구들을 만났고 김유지는 “오빠가 내게 확신을 준다. 걱정이 많았지만 좋은 사람을 만나니까 주위 사람들이 신경 쓰이지 않는다”고 정준을 향한 굳건한 믿음을 표현했다. 정준 역시 “나는 축복 받은 사람이야”라고 뜨거운 애정을 전해 감동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19일 방송되는 ‘연애의 맛’ 시즌3 8회에서는 정준과 김유지가 한층 더 무르익은 애정전선으로 안방극장을 다시 한 번 설렘으로 요동치게 만든다. 이날 김유지는 바리바리 한가득 짐을 챙겨 차에서 내린 뒤 의문의 장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 수상한 장소의 정체는 다름 아닌 정준-김유지 커플이 새롭게 오픈 준비 중인 카페였던 것이다. 김유지와 정준은 두 사람의 커플 카페 구석구석을 청소하고 테이블과 의자를 새롭게 배치한 후 김유지가 가져온 머그잔을 설거지를 하며 둘만의 카페를 만들어가기 시작했다.

한바탕 폭풍 같던 청소 시간이 끝이 난 뒤 두 사람은 며칠 남지 않은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며 함께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에 나섰던 터. 김유지는 “남자친구와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며보는 건 처음”이라며 어린 아이처럼 신나했고 정준은 그런 김유지를 행복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결혼해서 아이들과 함께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미고 싶다”는 심쿵 고백을 전해 김유지의 볼을 붉어지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내 김유지 역시 “이렇게 둘이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미니까 꼭 가족이 된 느낌이 든다”고 화답했고 정준은 이 기회를 놓칠세라 “그럼 가족 하자!”며 돌직구 고백을 던졌다. 썸에서 연인이 되기까지 단 17일이라는 초고속 진도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빵준빵지 커플이 연인에서 진짜 가족이 될 수 있을 것인지 직진남 정준의 초고속 프러포즈 스토리가 또 한 번 안방극장에 후끈한 멜로바람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제작진은 “정준과 김유지가 시청자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과 서로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둘 만의 공간인 커플 카페를 오픈하게 됐다”며 “새로운 공간에서 펼치는 진짜 연인의 순도 100% 리얼 러브 스토리를 본방으로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