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수미표 연말 요리 팁 대방출
'수미네 반찬', 수미표 연말 요리 팁 대방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18 18:16
  • 수정 2019-12-1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수미네 반찬'에서 연말 요리법을 소개한다.

18일 방송되는 tvN '수미네 반찬' 81회에서는 김수미의 2기 제자들로 등장한 배우 임현식, 배우 김용건, 가수 전인권이 추운 연말, 남은 식재료를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는 요리들을 배워본다.

김수미는 14주간 요리를 배우며 숙련도가 오른 할배 3인방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자신만의 요리 비법이 담긴 새로운 반찬들을 준비했다. 낙지, 삼겹살, 새우가 푸짐하게 들어간 ‘낙삼새전골’은 부산의 명물 ‘낙곱새’에 곱창 대신 삼겹살을 넣어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품요리. 부산 현지의 유명 맛집에서만 느낄 수 있던 구수하고 깔끔한 매운맛이 김수미의 손길을 거쳐 어떻게 재현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제자들이 반찬에 집중하는 동안 김수미는 강화 순무를 이용해 특별 반찬을 선보일 예정이다. ‘순무말랭이된장무침’은 독특한 식감과 새로운 맛으로 출연자 모두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고.

냉장고에 늘 있던 반찬을 활용한 ‘진미채전’도 방송에 등장할 예정이다. ‘진미채전’은 먹고 남겨진 국민 반찬, 진미채볶음을 이용해 간단하게 부쳐 낸 것으로 아이들 간식과 어른들 술안주로도 활용 가능해 레시피 공개 이후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먹고 남은 과메기를 활용할 수 있는 ‘과메기조림’을 선보인다. 특유의 비린 맛 때문에 과메기를 먹지 못했던 최현석 셰프조차 비린내를 싹 잡은 수미표 과메기조림을 맛보고 제대로 된 ‘먹방’을 보여주었다는 후문이다. 송년회가 많은 연말 해장에 좋은 뜨끈한 일품요리 ‘김치콩나물국밥’ 레시피도 공개된다. 평범한 콩나물국밥과 달리 비장의 무기 ‘수미표 김치’를 넣어 얼큰하고 시원한 맛으로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