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첫 등장부터 레전드 미모 '눈길'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첫 등장부터 레전드 미모 '눈길'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19 14:39
  • 수정 2019-12-1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서지혜가 첫 등장부터 레전드 미모를 경신했다.

21일에 방송되는 tvN 토일극 ‘사랑의 불시착’ 3회에서는 레전드 미모를 과시한 서지혜의 첫 등장이 그려질 예정이다.

서지혜가 연기하는 서단은 평양 최고급 백화점 사장인 어머니의 외동딸이자 리정혁의 약혼녀로 러시아에서 10년 간의 유학생활을 마친 첼리스트다. 뛰어난 스펙과 함께 평양의 워너비 맵짠녀로 불릴 만큼 남다른 패션 감각의 소유자다.

이번 3회에서 서단은 10년 만에 평양으로 금의환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한 송이의 화려한 꽃을 연상케 하는 럭셔리한 스타일링이 빛나는 가운데 오랜만에 평양을 찾은 반가움과 기대감이 한껏 드러나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또 여유로운 미소와 함께 당당한 포스가 도드라지며 여심과 남심 모두를 저격할 새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시선을 압도하는 서단(서지혜)의 압도적인 비주얼과 함께 결혼을 약속한 리정혁(현빈)을 향한 직진 사랑이 펼쳐질 것이 예고돼 본방송 시청 욕구를 최대치로 끌어올리고 있다.

평양 트렌드를 주도하는 No. 1 퀸카 서단의 귀환으로 ‘사랑의 불시착’ 속 캐릭터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안방극장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