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쌈디, 트와이스 'LIKEY'에 받아쓰기 멘붕
이시언-쌈디, 트와이스 'LIKEY'에 받아쓰기 멘붕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2 15:31
  • 수정 2019-12-22 15:31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도레미 마켓'에 배우 이시언과 래퍼 쌈디가 출연했다.

2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은 친구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에 이시언과 쌈디가 각각 박나래와 넉살의 친구로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들은 시작부터 절친 케미를 선보이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시언과 박나래가 즉흥 연기를, 쌈디와 넉살은 프리스타일 랩을 선보이며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와이스의 'LIKEY'가 등장했다. 쌈디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준비했다는 특별한 찰강냉이와 함께 본격적인 받아쓰기에 돌입했다. “걸그룹 노래를 자주 듣는다”는 쌈디의 말에 기대감을 드러낸 것도 잠시 노래를 들은 뒤 모두가 멘붕에 빠졌다. 역대급 고난도의 노래에 시간이 흘러도 멤버들은 좀처럼 갈피를 못 잡았고 사상 초유의 힌트 퍼주기가 계속됐다.

결국 제작진이 긴급 회의에 돌입하는 상황마저 발생했다. 쌈디는 “우리 같이 무능한 사람이 나와서 그런 것 같다”고 자책했고 이시언은 “예능하면서 스트레스받기는 처음이다. 내일 다시 녹화하면 안 되냐”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어지는 2라운드에서는 절치부심의 각오로 멤버들 모두 맹활약을 펼쳤다. 한편 간식 게임에는 ‘사투리 나들이’ 게임이 출제됐다. 친구 특집인 만큼 짝꿍들은 둘 다 정답을 맞혀야만 간식을 먹을 수 있어 긴장감이 더욱 고조됐다.

사진=tvN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