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채영인 "산후 우울증 심해, 낮에도 취했었다"
'동치미' 채영인 "산후 우울증 심해, 낮에도 취했었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5 17:30
  • 수정 2019-12-25 17:30
  • 댓글 0

[한스경제 최지연 기자] 배우 채영인이 산후 우울증으로 어머니와 갈등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채영인은 지난 21일 방송된 MBN '동치미-속풀이쇼'에서 어머니를 향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내가 필요할 때 엄마는 옆에 없었다. 같이 밥을 먹고, 이야기를 나누는 걸 원했는데 집안일만 후다닥 해주곤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출산 후 산후우울증이 심각하게 왔을 땐 낮 시간 동안에도 술에 취해 지낸 적이 있다. 그때도 엄마는 바빴고 결국 전화로 불만을 토로했다"며 "하루는 엄마한테 전화를 걸어 다른 엄마들은 말동무도 해준다고 하는데 지금까지 무엇을 해줬냐고 물었다. 2~3시간 동안 불만을 쏟아냈다"고 했다.

더불어 채영인은 “그 후 어머니가 가게를 정리하고 저와 시간을 많이 보냈다. 그래서 산후 우울증을 극복했다”고 고백했다.

사진=MBN 방송 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