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유산슬로 데뷔 29년 여 만 신인상… "나도 헷갈려" 웃음
유재석, 유산슬로 데뷔 29년 여 만 신인상… "나도 헷갈려" 웃음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29 21:23
  • 수정 2019-12-29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데뷔 29년 여 만에 신인상을 손에 쥐었다.

유재석은 29일 오후 방송된 '2019 MBC 연예대상'에서 유산슬로 신인상을 받았다.

유재석은 "후보에 유산슬 씨가 있어서 너무 깜짝 놀랐는데 수상을 하는데 내 이름이 불렸다. 내가 유재석으로 나온 건지 유산슬로 나온 건지 헷갈리는데 진심으로 감사드리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상소감을 뭐라고 얘기를 해드려야 되는지 모르겠다. 정신을 차리고 유산슬로 가서 얘기를 하겠다"고 운을 뗀 유재석은 "데뷔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신인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제작진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내가 데뷔하는 데 있어 트로트계의 수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셨다. 그 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내가 평생 받을 수 없는 상이라고 생각했던 게 신인상이다. 내가 예전 코미디대상 때 딱 한 번 신인상 후보에 올랐는데 못 탔다. 내년이 데뷔 30년인데… 아, 유산슬이니까 30주년이 아닌가. 굉장히 헷갈리는데 어쨌든 평생 한 번 탈 수 있을까 하는 상을 준 분들과 '놀면 뭐하니' 아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 산슬 씨 축하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임민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