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대 연봉 ‘페이커’ 누구길래... 손흥민. BTS와 나란히 한국을 알린 3대장으로 꼽혀
100억대 연봉 ‘페이커’ 누구길래... 손흥민. BTS와 나란히 한국을 알린 3대장으로 꼽혀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1.02 07:06
  • 수정 2020-01-02 07:06
  • 댓글 0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세계 최정상 프로게이머 페이커가 백지수표 제안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올해도 잘 될 거야 아마두’ 특집으로 꾸려진 가운데 김희철, 페이커, 김소현, 정샘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페이커는 살아있는 전설로 평가받는 프로게이머로, 그룹 BTS와 축구선수 손흥민과 함께 '한국을 널리 알린 3대장'으로 꼽히기도 한다.

이날 ‘라디오스타’ MC들은 “중국에서 100억대 연봉을 제안하고 북미에서는 백지 수표를 제안했다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페이커는 “실제로 계약서를 본 적은 없지만 나도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실제로 백지수표 제안을 받았다는 김국진은 “페이커와 나만 받아본 것”이라고 으스댔다.

해외 구단에 가지 않는 이유도 공개했다. 그는 "타지 생활이 불편한 것도 있겠지만, 금액적인 부분을 떠나서 한국 구단에서 생활하는 게 적성에 맞다고 생각했다. 경쟁력 있는 한국에서 하면 재밌다. 한국 대표로 자리잡다 보니까 많은 국내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자 하는 것도 있다"고 솔직히 밝혔다.

"한달 소비 20만원"이라며 평소 검소한 편이라던 페이커는 은퇴 후 기부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훈훈함을 안기기도 했다.

그는 "평소에 돈을 좀 안 쓴다. 20만원 쓰는 곳은 치약, 칫솔 없을 때 직접 산다"며 "취미 활동도 없고 집에서 책을 본다. 프로게이머들이 딱히 돈 쓸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은퇴를 하고 나면 저를 위해 조금이라도 쓰지 않을까 싶다"라더니 "기부를 좀 하고 싶다"고 해 김구라를 당황시키며 큰 웃음을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