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정인선, 박성훈에 반격 시작…긴장감 증폭
윤시윤-정인선, 박성훈에 반격 시작…긴장감 증폭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2 15:24
  • 수정 2020-01-0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배우 윤시윤, 정인선이 박성훈을 상대로 반격을 시작한다.

tvN 수목극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측이 2일 14회 방송을 앞두고 더블 플레이를 펼치는 윤시윤(육동식 역)과 정인선(심보경 역)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탈옥을 감행한 윤시윤은 방탈출 카페에 적힌 약속 장소와 시간을 보고 정인선과 접선해다. 하지만 메모를 적어놓은 사람은 다름아닌 진범 박성훈(서인우 역). 이에 두 사람이 있는 공원으로 경찰들이 들이닥치기 시작한 가운데 함정 임을 직감한 윤시윤과 정인선의 모습이 담겼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윤시윤은 얼굴에 웃음기를 싹 거둔 표정으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어딘가를 주시하는 그의 싸늘한 눈빛이 심장을 쪼그라들게 한다. 동시에 병실 침대에 결박된 박성훈의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높인다. 밧줄로 두 팔이 묶인 채 잠들어있는 그의 모습이 궁ㄱㅁ증을 자아낸다.

한편 정인선은 동료 경찰들과 함께 박성훈의 집에 잠입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권총을 두 손으로 꼭 쥔 채 경계태세에 들어선 경찰들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어 정인선은 박성훈의 아지트가 존재하는 책꽂이 앞에 선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놀란 토끼눈이 된 정인선의 표정이 긴장감을 치솟게 한다.

이는 같은 시각 합동 작전에 들어간 윤시윤-정인선의 모습. 이에 두 사람이 박성훈이 ‘포식자 살인마’라는 사실을 눈치챈 것인지, 완벽히 역전된 상황이 펼쳐질 2일(오늘) 밤 전개에 관심이 고조된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진은 “오늘 밤 윤시윤과 정인선의 반격이 시작된다. 윤시윤-정인선과 박성훈의 역전된 관계가 통쾌함을 선사할 것”이라면서, “동시에 심장이 쫄깃해지는 전개가 휘몰아치며 긴장감이 극으로 치달을 예정이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