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슬리피 “생활고 오해 풀고파”
‘무엇이든 물어보살’ 슬리피 “생활고 오해 풀고파”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1.06 06:30
  • 수정 2020-01-0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선녀보살 서장훈과 아기보살 이수근이 가수 슬리피의 등장에 탄식을 금치 못한다.

6일 오후 방송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예능을 잘하고 싶다는 고민을 했던 슬리피가 생활고 난으로 다시 보살들을 찾는다.

답도 없는(?) 슬리피의 고민에 서장훈과 이수근은 폭소 만발 상담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잘 왔다”고 환대해주다가도 소송 이야기를 꺼내며 “우리는 뭐 소송 전문 방송이냐?”며 장난스러운 모습을 보인다.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면 뜨는 수많은 연관 검색어들 중 ‘슬리피 생활고’에 관한 오해를 풀고 싶다고 밝힌 슬리피는 매니저, 행사, 프로그램, 명품 옷 등에 대해 해명하다 이내 프로그램에 관해서는 “형들이 싸서 안 하는 거 다 해요”라고 울컥한다.

이에 장난스럽던 두 보살 또한 이내 진지한 태도로 돌변한다. 그런가 하면 이수근은 “무슨 프로그램이 하고 싶냐”며 뜻밖의 취업(?) 컨설팅을 시작한다. 슬리피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서장훈을 가리킨다.

사진=KBS Joy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