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주진모 등 연예인 휴대폰 해킹 협박건 수사 착수
경찰, 주진모 등 연예인 휴대폰 해킹 협박건 수사 착수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8 17:14
  • 수정 2020-01-08 17:14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경찰이 주진모를 비롯한 다수 연예인들의 휴대전화 해킹 및 협박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8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관계자는 "몇몇의 연예인들의 스마트폰 해킹 및 협박 피해 사건에 대해 수사중이다. 구체적인 진행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오전 주진모를 비롯한 다수의 톱스타들이 동일한 수법으로 협박에 시달리고 있음을 알리며 피해자들의 공통점은 삼성 갤럭시 휴대폰을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어눌한 말투와 체계적 대응, 여기에 범죄의 대담성과 자신감까지 보이는 것이 국외에서 활동하는 거대 해커 조직일 가능성이 높다고도 분석했다.

사실상 폰을 복사해 금전을 요구하는 해커들은 협상에 응하지 않을 경우 자료를 유포하겠다고 경고한다. 이들은 일부 자료를 샘플로 전송한 후 협박의 강도를 높이며 금액을 흥정하는데 때로는 통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주진모의 경우가 이에 해다한다. 해커의 협박에 응하지 않자 해커는 그가 동료 배우와 나눈 사적인 대화를 언론사에 뿌렸고 지속적인 협박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주진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최근 주진모의 휴대전화가 해킹된 것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이 담긴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과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허위 내용을 근거로 한 기사나 사생활을 침해하는 기사와 정확한 사실이 아닌 사건에 대한 무분별한 내용을 배포 또는 보도할 시 부득이하게 연기자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법적 대응을 나설 것임을 밝혔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