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사남, 시어머니 그리워 오열 “한국 생활 유일한 버팀목”
굴사남, 시어머니 그리워 오열 “한국 생활 유일한 버팀목”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14 21:11
  • 수정 2020-01-14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굴사남, 시어머니 그리워 눈물
굴사남 “좀 더 잘해드릴걸”
굴사남이 시어머니가 그리워 눈물을 흘렸다./ KBS '이웃집 찰스' 캡처
굴사남이 시어머니가 그리워 눈물을 흘렸다./ KBS '이웃집 찰스'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방송인 굴사남이 시어머니를 그리워하며 눈물을 흘렀다.

굴사남은 14일 KBS1 '이웃집 찰스'에서 남편, 아이들과 함께 시어머니의 묘지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엄마가 보고 싶다. 아이들이 커서 말도 잘하고 귀여운 짓을 많이 하는데, 그 모습을 엄마가 지금 봤으면 얼마나 예뻐해 주셨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으로 시집온 굴사남은 14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했다. 생활환경이 바뀐 터라 굴사남은 신혼 일주일만에 "괜히 결혼했다는 생각을 했다"며 "음식도 안 맞고, 한국 문화도 다르고, 그 때는 남편과도 많이 싸웠다. 그런데 시어머니가 내가 힘들 때마다 항상 내 편을 들어줬다"고 고백했다.

그는 "살아 계셨을 때 잘해드리지 못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