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어릴 적 생활고 고백 "친구네 집에서 머리감아"
슬리피, 어릴 적 생활고 고백 "친구네 집에서 머리감아"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19 11:16
  • 수정 2020-01-19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리피, 생활고 고백
슬리피 "친구네 집에서 머리감아"
슬리피가 어린시절 생활고를 고백했다./osen
슬리피가 어린시절 생활고를 고백했다./osen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래퍼 슬리피가 어린시절 생활고를 고백했다.

17일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슬리피는 재수 시절 선생님을 찾아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슬리피는 "학창시절 보일러가 자주 끊겼다"며 "아침에 머리를 감을 때면 머리가 깨질 것 같아 친구들 집에 가 머리를 감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 사업이 잘 될 땐 차가 2대, TV도 52인치로 2대가 있었다"며 "(사업 실패로) 빨간 딱지가 붙고 집이 어려워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슬리피는 "대학 갈 마음이 없었는데 재수학원 선생님을 만나 성적이 정말 많이 올랐다"며 "너무 재미있게 가르쳐주셨고, 처음으로 내 속 얘기를 털어놨던 어른이었다"고 회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