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손흥민, 46일 만에 득점포 가동... 새해 첫 골
침묵 깬 손흥민, 46일 만에 득점포 가동... 새해 첫 골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1.23 10:32
  • 수정 2020-01-2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AP 연합뉴스
손흥민. /AP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긴 침묵을 깼다. 46일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23일(이하 한국 시각)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시티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결승 골을 터트리며 팀에 2-1 승리를 안겼다.

손흥민은 지난달 8일 번리전에서 70m를 드리블해 만들어 낸 ‘원더골’ 이후 득점을 신고하지 못했다. 보름 뒤인 첼시전에서는 레드카드로 퇴장과 함께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는 등 최근 7경기 동안 골맛을 보지 못하며 주춤했다. 이번 노리치시티전에서 골을 기록해 마음의 짐을 덜어낼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시즌 11골(EPL 6골, UCL 5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세르쥬 오리에가 강한 크로스를 올렸고, 쇄도하던 알리가 가볍게 골망을 흔들며 1-0으로 앞서나갔다. 

노리치는후반 23분 테무 푸키가 패널티킥을 성공하며 1-1 동점을 이뤘다.

손흥민이 후반 중반 팽팽한 균형을 깼다. 후반 34분 지오반니 로 셀소가 알리에게 공을 연결했고, 알리가 상대 진영으로 파고들었다. 골문으로 달려들던 손흥민이 수비수의 몸에 맞고 튀어 오른 공을 놓치지 않고 깔끔한 헤딩으로 결승 골을 선사했다.

2020년 들어 리그에서 단 1점도 득점하지 못하며 4경기 연속 무승에 머물렀던 토트넘은 모처럼 승리를 신고하며 승점 34를 기록, 리그 6위로 올라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