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 발생…우한 방문했던 50대 한국인
국내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 발생…우한 방문했던 50대 한국인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27 15:16
  • 수정 2020-01-2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 발생
우한 방문했던 50대 한국인, 우한 폐렴 확진 받아
국내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국내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오전 우한을 다녀온 A씨를 국내 4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판명했다고 밝혔다.

4번째 확진자는 최근 중국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다. 그는 귀국 다음날인 지난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 내원했다가 귀가한 뒤, 지난 25일 고열과 근육통으로 다시 병원을 찾은 뒤 능동감시를 받아왔다.

26일 보건소를 다시 찾은 이 남성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유증상자로 분류돼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조치됐고, 바이러스 검사 결과 오늘 아침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 4번째 확진 환자를 상대로 국내 이동 경로와 접촉자들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우한 폐렴’으로 현재 중국에서는 사망자 80명, 확진자는 무려 2744명으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