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론병’ 화제…윤종신-영기가 앓고 있는 난치병, 증상은?
‘크론병’ 화제…윤종신-영기가 앓고 있는 난치병, 증상은?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27 17:40
  • 수정 2020-01-2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론병 화제
크론병, 윤종신-영기가 앓아
‘크론병’이 화제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캡처
‘크론병’이 화제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크론병이 화제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영기는 "얼마 전 크론병 진단을 받고 큰 수술을 했다"며 "예전처럼 체력이 안 돌아온 상태"라고 고백하며 크론병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또 가수 윤종신도 크론병을 앓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크론병은 유해한 박테리아에 지나치게 반응하는 면역 체계로 인한 만성 염증성 장 질환으로, 입에서 항문으로 이어진 소화관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설사, 복통, 열 그리고 체중 감소의 증상이 나타난다. 15~35세에 진단이 되는 경우가 많다. 원인은 서구화된 생활환경과 유전적인 요인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는 정확한 크론병 통계가 없지만 일본의 경우 2만5000명이 넘는 환자가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미국·유럽에는 이보다 열 배 정도 발병률이 높다. 우리나라에서 치료받는 환자는 5000명 정도.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늘고 있다는 것이 학계 설명이다.

크론병 환자의 경우 장의 문제로 인해 영양소 섭취를 제대로 하지 못하므로 영양상태가 불량해지기 쉽기 때문에 열량과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