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전국 전·월세 내렸다…14년 만에 하락 전환
작년 전국 전·월세 내렸다…14년 만에 하락 전환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1.28 08:37
  • 수정 2020-01-28 08:37
  • 댓글 0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지난해 전국 전·월세 가격이 14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통계청 품목 성질별 소비자물가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집세 지수는 104.04(2015년=100)로, 전년보다 0.1% 하락했다. 전국 집세 지수가 하락세로 전환한 것은 2005년(-0.2%) 이후 14년 만이다.

전세와 월세로 나눠보면 월세가 2018년과 2019년 연속으로 0.3%, 0.4%씩 떨어지며 집세 하락세를 이끌었다. 지난해 월세 지수는 99.81(2015년=100)로, 2014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전세는 0.2% 상승해 상승 폭이 2005년(0.1%) 이후 가장 작았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서울의 집세가 0.3% 상승했지만, 상승 폭은 2006년(0.3%) 이후 가장 최저 수준이었다.

서울 전셋값 역시 2006년(0.6%)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인 0.8% 올랐고, 월세는 0.3% 떨어졌다. 월세가 2년 연속 하락한 것은 2005∼2006년 이후 처음이다.

특별·광역시 가운데 집세 하락세가 가장 컸던 곳은 울산으로, 전세와 월세가 각각 2.3%, 2.1%씩 떨어졌다. 전체 집세는 2.2% 하락했다. 낙폭은 2000년(2.9%) 이후 19년 만에 가장 컸다. 조선업 경기 위축 등으로 유입인구가 꾸준히 줄면서 전·월세 수요가  감소한 영향이다.

이외에도 부산 집세가 0.5% 내렸고 대전(-0.2%), 대구(-0.1%)에서도 하락세가 나타났다.

경기도의 경우 전월세가 고르게 0.1%씩 빠지면서 집세도 0.1% 하락했다. 경기도 집세가 하락세로 돌아선 것은 역시 2005년(-0.6%) 이후 처음이다. 충북(-0.6%), 강원(-0.3%), 제주(-0.2%)에서 뒤를 이어 전국적인 집세 하락 현상이 나타났다.

주요시도 가운데 전셋값이 상승한 지역은 서울, 인천, 광주, 강원, 전북, 전남 등이었으며, 월세가 상승한 지역은 전남이 유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