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 사업실패로 힘들었던 과거 고백 “나 때문에 아내, 친동생 다 신용불량자”
이훈, 사업실패로 힘들었던 과거 고백 “나 때문에 아내, 친동생 다 신용불량자”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29 00:45
  • 수정 2020-01-29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훈, 사업실패 과거 고백
이훈 “아내 친동생, 나 때문에 신용불량자”
방송인 이훈이 사업실패로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방송인 이훈이 사업실패로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방송인 이훈이 사업 실패로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훈이 그의 과거를 고백했다.

각종 예능에 출연하며 승승장구하던 이훈은 2006년 스포츠센터 사업에 뛰어들었다. 처음에는 잘되는 듯했지만 무리한 사업 확장과 건물주와의 갈등으로 결국 30억 원대의 빚을 떠안고 사업을 접고 말았다.

이날 이훈은 "헬스클럽 실패하고 다시는 헬스 클럽에 가기 싫더라. 트라우마 때문에 아령만 봐도 토 나오더라. 그때 2년간 아예 운동을 안했다"고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

는 "사업에 실패해서 다시 반지하에 들어와 여섯 식구가 살았다. 능력도 안되고 사업도 모르는 놈이 뭐 한다고 그걸 했는지 싶다. 저 때문에 제 아내, 친동생 다 신용불량자가 됐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훈은 현재 30여 억원의 빚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Tag
#이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