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역사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개선 추진
철도공단, 역사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개선 추진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1.31 14:16
  • 수정 2020-01-3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공단이 철도역사의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철도공단 제공
철도공단이 철도역사의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철도공단 제공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한국철도공사, 국립국어원,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31일 서울역 회의실에서 철도역사의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각 기관들은 시각장애인의 철도 이용 편의 향상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논의하고, 만종역으로 이동하여 시각장애인 편의시설 합동 점검을 시행했다.

또한, 공단은 신규 철도역사 설계·시공 시 개선이 필요한 편의시설을 적극 검토하고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인증 절차를 강화하기로 했으며, 운영 중인 역사에 대해서는 철도공사와 협의하여 점자안내표지 등의 시설을 조속히 개선할 계획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 국민 모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