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박은빈, 연기만큼 매력적인 패션 스타일
‘스토브리그’ 박은빈, 연기만큼 매력적인 패션 스타일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2.02 15:52
  • 수정 2020-02-0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박은빈의 스타일링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앗다.

박은빈은 SBS 금토극 ‘스토브리그’에서 국내 여성 최초,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았다. 화사하고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섬세하고 깊이있는 연기력으로 기존에 없었던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다는 평가다.

드라마와 캐릭터뿐만 아니라 극 중 박은빈의 스타일링까지 화제다. 박은빈이 선보인 오피스룩이 직장인들의 워너비 스타일로 등극하며 방송 초반부터 관심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 주로 활동성이 돋보이는 자켓과 팬츠로이세영의 에너지 넘치는 성격을 드러냈다.더불어 목폴라와 셔츠, 베스트를 적절히 매치하여 멋을 더했고 자칫 단조로울 수 있는 패션에 패턴이 있는 니트나 액세서리로 세련된 포인트를 줬다.

‘스토브리그’를 위해 변신한 헤어스타일 역시 박은빈의 러블리함을 돋보이게 만들었다. 단발머리와 가벼운 느낌의 컬이 통통 튀는 매력과 화사함을 선사한 것. 박은빈은 완벽한 스타일링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세영으로 변신, 내공 있는 연기력을 더해 역대급 캐릭터를 만들어냈다는 반응까지 이끌어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안정적인 연기와 심도있는 캐릭터 분석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던 박은빈.이번 ‘스토브리그’로 새로운 스타일링을 선보인 것은 물론 또 하나의 ‘인생캐’를 만나게 된 박은빈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S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