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들이 올해 가장 사고 싶은 해외주식은?
개미들이 올해 가장 사고 싶은 해외주식은?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2.10 13:51
  • 수정 2020-02-1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증권 고객 설문 결과, '아마존, 알파벳, 애플, 비자, 디즈니' 선정
KB증권이 고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가장 투자하고 싶은 종목은 미국 증시에 상장된 ‘아마존’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KB증권이 고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가장 투자하고 싶은 종목은 미국 증시에 상장된 ‘아마존’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국내 주식 투자자들이 올해 가장 사고 싶은 해외 주식은 어떤 종목일까? KB증권이 고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가장 투자하고 싶은 종목은 미국 증시에 상장된 ‘아마존’으로 나타났다. 이어 알파벳(구글)이 2위, 애플과 비자, 디즈니가 그 뒤를 이었다.

KB증권이 10일 공개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올해 유망 투자처로 미국증시와 리츠, IT업종을 선택했다. 이는 최근 개최한 해외주식 세미나에 참석한 약 300여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투자자들이 예상한 올해 유망 해외 증시는 ‘미국’이 57% 투자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이어 응답자의 28%가 ‘중국’, 그리고 15%가 ‘베트남’ 지역을 선택했다. 투자 자산 희망투자 선호도에서는 ‘주식’이 41%로 1위를 기록했으며, ‘부동산 리츠’가 32%, ‘ETF’가 18%순으로 집계됐다.

투자 유망섹터로는 ‘IT섹터’가 52%로 압도적이었으며, ‘통신’ 17%, ‘헬스케어’ 15%가 뒤를 이었다.

올해 가장 투자하고 싶은 종목 탑(Top) 5에는 모두 미국 주식이 선정됐다. 아마존이 1위를 차지했으며, 알파벳(구글)이 2위 ,그리고 애플과 비자, 디즈니가 선정됐다.

친숙한 브랜드를 묻는 질문에는 애플, 알파벳, 아마존, 스타벅스, 코카콜라라고 답해, 평소 친숙한 브랜드에 대한 투자 선호도가 높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KB증권은 이러한 글로벌 대표 기업에 대한 고객의 투자 수요를 적극 반영해 다양한 테마의 해외주식 세미나를 개최하고, 글로벌 투자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한 참고 자료를 제작해 고객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더불어 미국 투자은행인 스티펠 파이낸셜(Stifel Financial Corp.)과의 협업을 통해 미국 기업에 대한 양질의 리서치 자료도 준비하고 있다. KB증권 리서치센터는 스티펠사와의 제휴를 통해 미국 대형주에 대한 자체 투자의견(Rating) 및 목표주가(Target Price)를 제시할 계획이다.

KB금융그룹은 지난 해 10월 21일 스티펠 파이낸셜과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기업투자금융(CIB), 자산관리(WM), 자산운용, 리서치 등 부문에서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협업 기회와 신규 사업 기회를 모색하기로 한 바 있다.

또한 WM부문과 리서치센터의 협업을 통해 국내에서 커버하지 않는 미국 유망 중소형주에 대한 소개자료를 작성해 해당종목 보유 고객 또는 관심 고객에게 제시, 맞춤형 고객 관리에 나서는 동시에 더욱 짜임새 있고 다양한 해외주식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홍구 WM총괄본부장은 “투자자들이 해외 주식투자를 하는 데에 있어 아마존, 애플 등 미국 대형주에 대해 정보가 편중되어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KB증권 전사적으로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양질의 글로벌 투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해외주식 등 투자자산은 투자 결과 및 환율변동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