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외신 "오스카 새 역사!"(영상)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외신 "오스카 새 역사!"(영상)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2.10 18:00
  • 수정 2020-05-21 10:26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하자 각계 각층에서 찬사를 쏟아지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9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했다. 이는 한국 최초인 것은 물론 아시아 최초 수상 성적이다. 이에 현지 매체는 물론 각계 각층에서 '기생충'에 대한 찬사를 쏟아냈다.

같은날 미국 CNN은 '기생충이 작품상 수상으로 역사를 새로 썼다'는 기사로 수상을 축하했다. CNN은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최초의 비영어권 영화"라며 "'기생충'을 둘러싼 전염성 소동은 오스카 경쟁자들에게 너무 강력하다. 오늘밤 모두가 '기생충' 때문에 '윙윙' 거릴 것"이라고 수상 소식을 전했다. 더불어 "많은 사람들이 제1차 세계대전의 서사시 '1917'이 선두주자라고 느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것은 놀라운 결과였지만 시상식 시즌 동안 업계와 비평가들이 보여준 한국 스릴러물에 대한 찬사에 비추어 볼 때 완전한 충격은 아니었다"라고 썼다.

미 전국 일간지인 뉴욕타임즈는 "'기생충'이 아카데미에서 비영어권 영화로는 최초로 작품상을 수상하면서 92년 아카데미 역사를 완전히 바꿨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는 "한국인이 오스카 역사를 새로 썼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홈페이지 최상단에 배치했다. 기사에서 BBC는 "기생충이 만든 역사적인 밤"이라고 수상을 축하했다.

일본 언론에서도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한국영화 '기생충'이 작품상을 비롯한 아카데미상 4관왕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요미우리 신문은 영화 '밤쉘'로 공동으로 분장상을 탄 일본 태생 카즈 히로의 소식을 주요뉴스로 올렸다.

더불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기생충'의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을 축하했다. 1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최초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를 전한다"며 "더 많은 수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사관 동료들과 함께 '짜파구리'를 먹으며 오스카 시상식 관전 파티를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짜파구리는 짜파게티와 너구리 라면을 섞어 끓인 것으로 영화 '기생충'에서 조여정(연교)이 한우를 넣어 끓여먹는 장면이 그려져 외국인들의 관심을 끌었다.

여러 네티즌들 역시 '기생충'에게 축하를 전했다. "축하합니다. 4관왕, 대단해요 봉준호" "방탄, 봉준호...진짜 한국 문화 강국 맞음" "중계에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받은 작품은 작품성과 흥미 두 가지를 동시에 잡기는 참 어렵다고 하던데 정말 여러 의미로 대단한 영화였군요...! 정말 내일 아침까지 축하주 거하게 드시면서 즐거움을 만끽하세요!" "칸 영화제 작품상을 받은 영화들이 흥행하고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했는데..기생충영화는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잡은 영화예요 정말 대단합니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국영화 중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한 것은 봉준호 감독이 최초다. '기생충'으로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에서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것에 이어 오스카까지 거머쥐었다.

봉준호 감독은 "내일 아침까지 마시겠다"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감독상을 수상한 후 봉준호 감독은 "어려서 공부를 하며 마음에 새긴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마틴 스코세이지가 하신 말이다.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 해도 영광인데 상을 받게 될 줄 전혀 몰랐다"며 "같이 후보에 오른 감독 모두 제가 좋아하는 감독들인데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다섯개로 잘라서 나누고 싶은 마음이다"고 소감을 더했다.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