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국 7위… 생산점유율 4.2%로 상승
한국,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국 7위… 생산점유율 4.2%로 상승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2.17 10:27
  • 수정 2020-02-1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지난해 한국이 자동차 생산국 7위를 기록했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19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생산량이 395만대로 전년보다 1.9% 감소했지만 점유율은 4.2%로 0.1%포인트 상승했다.

6위인 멕시코와의 격차는 전년 7만2000대에서 2만2000대로 축소되며 뒤를 바짝 따라 붙었다.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은 미국, 중국, 인도 등 주요 시장의 침체로 약 9323만대로 전년보다 4.9% 감소했고 10대 생산국 중 8개국에서 생산량이 줄었다.

중국은 11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지만 2년 연속 역성장했다. 지난해 생산량이 2571만대로 7.5% 줄었고 점유율은 27.6%로 0.8%포인트 하락했다.

미국은 생산량이 1088만대로 3.7% 줄었고 점유율은 11.7%로 0.2%포인트 상승했다.

일본, 독일, 인도가 뒤를 이었고 6위인 한국 다음으로는 브라질과 스페인, 프랑스 순이었다. 브라질과 스페인만 생산량이 늘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현대차·쌍용차 무분규 임단협 등에도 불구하고 일부 업체에서 갈등이 장기화하며 생산 차질, 물량 배정 축소 등이 초래돼 한 계단 올라설 기회를 놓쳤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