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일승 오리온 감독, 자진 사퇴... 감독대행은 김병철 코치
추일승 오리온 감독, 자진 사퇴... 감독대행은 김병철 코치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2.19 15:13
  • 수정 2020-02-1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일승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KBL 제공
추일승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추일승(57)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오리온 구단은 "추일승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 사의를 수용하고 김병철(47) 코치가 남은 시즌 감독대행을 맡기로 했다"고 19일 발표했다.

2011년 오리온 지휘봉을 잡은 추 감독은 2015-2016시즌 팀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지난 9시즌 동안 6차례나 팀을 플레이오프(PO)에 올려놨다. 다만 올 시즌 오리온은 12승 29패로 최하위인 10위에 머물러 있다.

추 감독은 "시즌 도중 사퇴하게 돼 구단과 선수단에 미안한 마음이 크지만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고자 결심했다"며 "그동안 응원해주신 팬들과 묵묵히 따라와 준 선수단, 아낌없이 지원해준 구단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오리온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남은 시즌 팀을 지휘하게 된 김병철(47) 코치는 지난 2013년부터 추 감독을 보좌해왔다. 1997년 오리온 창단 멤버로 현역 시절인 2001-2002시즌 팀의 통합 우승을 견인했다. 그의 등 번호 10번은 오리온의 영구 결번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