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으로 K리그 대구FC-포항 스틸러스 개막전 연기 결정
코로나19 확산으로 K리그 대구FC-포항 스틸러스 개막전 연기 결정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2.21 12:54
  • 수정 2020-02-2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열린 K리그1 대표자 회의 모습. /연합뉴스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열린 K리그1 대표자 회의 모습.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ㆍ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속출하면서 당초 29일로 예정된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홈 개막전이 연기됐다.

한웅수 한국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은 21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1 대표자 회의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K리그1 대표자들은 코로나19 사태의 위중함을 모두 인식하고 있다"며 "대구경북 지역 연고 팀만 개막전 일정을 연기하기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따라서 대구와 포항의 홈 개막전 일정은 3월 또는 6월 A매치 기간으로 연기돼 열릴 것으로 보인다.

K리그 구단 중 대구경북 연고 팀은 대구FC, 포항 스틸러스, 상주 상무 총 3개 팀이다. 올해 K리그1 개막전은 이달 29일과 3월 1일에 걸쳐 열리는데 개막전을 홈에서 여는 대구경북 지역 구단은 대구(29일)와 포항(3월 1일)이다.

프로축구연맹은 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한 다른 팀들의 경기는 일정대로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물론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선 예의주시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