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콘솔 MMORPG 최초 시도"…펄어비스, '검은사막 콘솔'에 '크로스 플레이' 지원
"국내 콘솔 MMORPG 최초 시도"…펄어비스, '검은사막 콘솔'에 '크로스 플레이' 지원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2.21 16:40
  • 수정 2020-02-2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콘솔'에 플랫폼 간 경계를 허무는 '크로스 플레이'를 오는 3월 4일부터 지원한다. /펄어비스 제공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콘솔'에 플랫폼 간 경계를 허무는 '크로스 플레이'를 오는 3월 4일부터 지원한다. /펄어비스 제공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펄어비스는 자사의 오픈월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검은사막 콘솔'에 플랫폼 간 경계를 허무는 '크로스 플레이(Cross-Play)'를 오는 3월 4일부터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국내 콘솔 MMORPG 장르 최초의 시도다. 

검은사막을 플레이스테이션 4(PS4)와 엑스박스 원(Xbox One) 등 각각의 플랫폼에서 즐겼던 이용자들은 '크로스 플레이'를 통해 플랫폼 관계없이 한 서버에 모여 거점전, 점령전 등 검은사막의 모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서버는 크로스 플레이 전용 채널과 플랫폼별 일반 채널로 나뉘어 운영되며, 엑스박스 원에는 새롭게 아시아 서버가 추가되고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간체/번체)가 지원된다. 

윤한울 펄어비스 검은사막 콘솔 서비스 리드 프로젝트 매니저는 "크로스 플레이로 양 플랫폼의 이용자들이 전에 없던 새로운 게임 경험을 제공하겠다"며 "앞으로도 흥미진진한 콘텐츠 업데이트와 최적화 작업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검은사막 PS4, 검은사막 Xbox One 버전. /펄어비스 제공
(왼쪽부터) 검은사막 PS4, 검은사막 Xbox One 버전. /펄어비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