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청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로 홈페이지 ‘마비’... 부산 확진자 동선은?
부산시청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로 홈페이지 ‘마비’... 부산 확진자 동선은?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2.23 14:47
  • 수정 2020-02-23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부산시청 홈페이지가 코로나 문의로 폭주하고 있다.

부산시 해운대구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3명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아 부산의 코로나19 환자는 총 5명으로 늘었다.

부산시청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3명의 동선을 공개했다.

부산시는 이들 확진자와의 면담과 금융거래 정보, CCTV 영상 분석 등 역학조사에 착수해 감염 경로와 동선, 접촉자 등을 파악, 이날 시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부산내 확진자의 동선 등 관련 정보를 얻으려는 접속자가 몰리며 부산시청 홈페이지가 마비됐다.

부산지역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19·여)는 21일 오후 1시40분께 부산시교육청을 방문하고 택시를 타고 수영구에 위치한 슈가스팟(오후 3시)을 거쳐 택시를 타고 한서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검진(오후5시40분) 받았다.

4번째 확진자(22세·여)는 지난 18일 오후 7시10분께 동대구터미널을 출발, 오후 8시40분 해운대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해 승용차를 타고 해운대 송정중앙로 신선지국밥(오후 9~10시)에서 식사 후 해운대 좌동로104에 위치한 베스킨라빈스(오후10시 20~30분)를 거쳐 귀가했다.

5번째 확진자(24세·여)는 지난 19일 집에서 걸어서 오후 6시30분께 청산곱창(해운대구 선수촌로 86-10)에서 식사 후 8시30분 스타벅스 수영강변점을 거쳐 10시50분부터 11시30분까지 인근 편의점 2곳(반여선수촌 세븐일레븐, CU 반여선수촌점)에 차례로 들렀다가 귀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추가 동선을 확인하는대로 시 홈페이지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즉시 알릴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