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손소독제 판매글 올려 비난 받은 여배우
‘코로나19’ 손소독제 판매글 올려 비난 받은 여배우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2.24 17:09
  • 수정 2020-02-24 17:09
  • 댓글 0

변정수sns
변정수sns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모델 출신 배우 변정수가 ‘코로나19’ 예방과 관련해 손소독제 판매를 올려 비난을 받고 있다.

변정수는 오늘(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세상에 이게 무슨 일인가. 모두 조심하고 조금만 기다려 보자”라고 운을 띄웠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손소독제 판매 문구와 함께 변정수가 운영 중인 판매 페이지 안내가 돼 있었다. 변정수가 직접 마스크를 쓰고 해당 손소독제를 손에 든 모습도 담겨 있었다.

변정수의 판매글에 네티즌들은 구매 관련 문의를 댓글로 남기기도 했지만, 또 다른 이들은 "이 시국에 장사나는 거냐", "기부하는 줄 알았는데 판매네", "미국에서 싸게 팔던데 가격보고 놀랐다" 등의 실망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변정수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지만,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홍보글을 남겨놓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