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 코로나19 방역 총괄팀장도 신천지 교인... 코로나 확진 후 밝혀
[속보] 대구 코로나19 방역 총괄팀장도 신천지 교인... 코로나 확진 후 밝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24 13:03
  • 수정 2020-02-2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마친 후 신학기 유초중고 개학 연기 및 유학생 보호 관리 추가보완 사항 후속 조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마친 후 신학기 유초중고 개학 연기 및 유학생 보호 관리 추가보완 사항 후속 조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대구광역시 서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총괄하는 공무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았다. A씨는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인것으로 확인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학 팀장(A씨)이 23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는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A씨는 서구 전체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총괄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확진 판정 이후에 자신이 신천지 교인임을 뒤늦게 밝혀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 보건소에 근무중인 직원 50명이 자가격리 조치됐다. 
 
정부는 신천지 교단에 협조를 받아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과 이 곳을 다녀간 타지역 교인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 하지만 서구 보건소 사례와 같이 신천지교인임을 숨기고 일상생활을 이어가는 이들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대해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종교라는 특성상 신천지 조직이 정확하게 신자들에 대한 인적 사항이나 관리를, 저희들이 넘겨받은 이외의 부분에서도 신자가 있을 수 있거나 그간에 다니다가 다니지 않거나 해서 신천지 조직 측에서도 연락처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천지에서도 이런 부분 고려해서 추가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대구 지역뿐 아니라 그 시기 대구 방문해 종교 행사 가졌던 신도들의 인적사항 요청해서 제공받고 있다. 또  확진 환자가 나왔던 다른 지역의 교회에 대한 신도 인적 사항에 대해서도 요청했다. 이러한 요청에 대해서 충분하고 신뢰성 있는 협조와 조치가 이뤄지는지 등을 감안하면서 추가적 조치 강구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