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팜,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임상 돌입 “7일 후 병세 호전, 14일 후 일상생활 예상”
코미팜,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임상 돌입 “7일 후 병세 호전, 14일 후 일상생활 예상”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26 22:08
  • 수정 2020-02-26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미팜, 확진자 대상으로 긴급임상 돌입
코미팜이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임상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코미팜이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임상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코미팜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염증치료제를 개발해 긴급임상에 나선다.

26일 코미팜은 코로나19 사망 원인 중 하나인 '사이토카인 폭풍‘을 억제시킬 수 있는 바이러스 감염 염증치료제 임상약 '파나픽스'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또 확진자를 대상으로 긴급임상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코미팜은 "코로나19 환자가 파나픽스를 7일 정도 복용하면 병세가 호전되고 14일 정도 복용하면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및 제3국에서 코로나19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2주 정도 소요되는 긴급임상을 실시한 후 환자에게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코로나19 환자가 존재하지 않아 코로나19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실시한 예는 없지만 37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결과로 볼 때 안전성은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코미팜은 오송생명과학 단지 내에 파나픽스 한 가지 제품만을 생산하는 GMP 설비를 갖춘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임상시험 약품 생산에 대해 미국 FDA의 CMC(Chemistry Manufacturing Controls) 평가를 받았다.

오송공장 설비는 매일 30만정을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10만명의 환자에게 매일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생산인원을 증원하면 매일 60만정까지 생산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