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생애 첫 PGA 투어 정상 우뚝… 한국인 7번째 쾌거
임성재, 생애 첫 PGA 투어 정상 우뚝… 한국인 7번째 쾌거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3.02 08:26
  • 수정 2020-03-02 08:26
  • 댓글 0

임성재. /연합뉴스
임성재.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임성재(22)가 2019-2020시즌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달러)에서 정상 고지를 밟으며 생애 첫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임성재는 2일(한국 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파70·712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엮어 4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선두 경쟁을 벌이던 매켄지 휴즈(캐나다)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왕을 거머쥔 임성재는 자신의 50번째 PGA 투어 무대에서 첫 우승을 달성했다. 그는 최경주(50·8승), 양용은(48·2승), 배상문(34·2승), 노승열(29·1승), 김시우(24·2승), 강성훈(32·1승)을 이어 한국인 7번째로 PGA 투어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