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원 부산진갑 후보 "서병수 전 시장, 국민 경선통해 후보 결정하자"
이수원 부산진갑 후보 "서병수 전 시장, 국민 경선통해 후보 결정하자"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3.16 22:36
  • 수정 2020-03-16 22:36
  • 댓글 0

"불공정 바로잡기 위해 당 최고위 재심결정해"
이수원 미래통합당 부산진갑 예비후보.
이수원 미래통합당 부산진갑 예비후보.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이수원 미래통합당 부산진갑 예비후보가 서병수 전 부산시장에게 공천을 양보해달라는 입장을 냈다. 또 양보가 힘들면 국민 경선을 통해 후보를 결정할 것을 촉구했다.

이수원 예비후보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내고 "부디 낙하산 공천을 양보해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를 갖고 이번 총선에 임하는 부산진구갑 주민들에게 단합의 메시지를 던져달라"고 호소했다.

이 예비후보는 "부산진구갑 지역에 대한 불공천 공천을 바로잡기 위해 당 최고위에서 재심 결정을 했다"며 "보수 통합의 새정치에 대한 지역민의 열망을 당에서 담아내는 듯 보였지만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거부하고 본인은 사퇴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당 최고위에서 서병수 전 시장의 공천이 잘못된 것이라 결정했고, 최고위의 결정이 곧 당의 결정인데 공관위가 묵살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잘못된 결정"이라며 "김형오의 사퇴로 봉합할 문제가 아니라 최고위의 뜻을 받아들여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 최고위의 재심 요구를 묵살한 김형오 공관위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 당원과 지역 주민의 뜻"이라며 "당의 최종 입장이 나올 때까지 모두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예비후보는 "서병수 전 시장은 부산진구갑 지역에서 1년 이상을 피땀으로 헌신한 보수 대통합의 새시대에 어울리는 참된 정치 후배에게 공천을 양보하시는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