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찍고 하늘까지... 정의선표 미래 모빌리티 힘 받았다
땅 찍고 하늘까지... 정의선표 미래 모빌리티 힘 받았다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3.19 11:32
  • 수정 2020-03-19 12:08
  • 댓글 0

현대차, 주총서 사업목적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신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미래비전인 퓨처 모빌리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미래비전인 퓨처 모빌리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가 주주총회에서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한 사업목적을 변경·신설하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변화를 예고했다. '인류의 진보'를 약속한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의 비전이 본격 속도를 낸다. 

현대차는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 대강당에서 제5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안건에 오른 ▲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등을 모두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특히 이번 주총에선 사업목적을 ‘각종차량과 동 부분품의 제조판매업’에서 ‘각종차량 및 기타 이동수단과 동 부분품의 제조판매업’으로 확장하고 ‘전동화 차량 등 각종 차량 충전 사업 및 기타 관련 사업’을 신설하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변화를 공식화했다. 

앞서 현대차는 스마트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을 위한 청사진 ‘2025 전략’을 공개하며 전통적인 자동차업체를 벗어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의 변화를 예고했다. 

‘2025 전략’은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2대 사업 구조를 중심으로 ▲내연기관 고수익화 ▲전동차 선도 리더십 ▲플랫폼 사업기반 구축 등 3대 전략으로 구성됐다.

또 현대차는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역동적 도시 구현을 위해 ▲UAM(Urban Air Mobility: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Purpose Built Vehicle: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를 선보이며 '이동성의 자유'를 약속한 바 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리는 도시와 인류의 삶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깊이 생각했다"며 "UAM과 PBV, Hub의 긴밀한 연결을 통해 끊김 없는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는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은 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이어 나가게 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19일 양재동 본사사옥에서 제5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19일 양재동 본사사옥에서 제5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현대차 제공

주총에 참석한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 역시 “현대차는 올 한해를 2025 전략 실행의 출발점으로 삼고, 미래시장 리더십 확보를 위해 추진할 계획”이라며 힘을 실었다. 

또 이 사장은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는 추진중인 국내, 인도, 유럽 등의 지역별 사업을 본격적으로 실행하여 실질적인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자동차 기반의 혁신과 더불어 로봇, UAM, 스마트시티 등과 같은 폭넓은 영역에서 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회사로 변화해 나가겠다"라고 약속했다. 

그 일환으로 현대차는 ▲성공적 신차 런칭을 통한 판매 확대 및 수익 강화 ▲과감하고 근본적인 원가구조 혁신 ▲전동화,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사업에 대한 실행 본격화 ▲고객 중심의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 구축을 주요 전략으로 세워 미래차 시장 선점에 나선다. 

주총에 참석한 주주는 “2025 전략과 연계해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 하길 바란다”며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방향성에 지지를 보냈다. 

한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21년 만에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놓고 미등기 임원이 됐다. 지난달 이사회에서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이 상정되지 않아 임기가 예정대로 16일 만료됐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한다. 이사회 의장직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물려받는다. 

대신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상현 재경본부장이 새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사외이사인 최은수 법무법인 대륙아주 고문변호사는 재선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