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선수 가족 코로나19 음성 판정…25일 청백전 정상 진행
두산, 선수 가족 코로나19 음성 판정…25일 청백전 정상 진행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3.25 10:51
  • 수정 2020-03-2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선수단. /OSEN
두산 선수단.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던 두산 베어스 소속 선수 가족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두산은 지난 24일 선수 가족 한 명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2차 접촉 사실이 확인돼 전체 1군 선수단의 자택 대기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선수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하지 않았지만, 함께 살고 있는 가족들 가운데 1명이 직장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해당 가족은 24일 오전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마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었다. 다행히 25일 오전 음성 판정이 나왔다. 두산은 "25일 예정된 청백전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