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프로불편러, 간섭 마"→남편 최동석 하차 요구
박지윤, "프로불편러, 간섭 마"→남편 최동석 하차 요구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3.26 08:39
  • 수정 2020-03-26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독려하는 누리꾼 의견에 반박했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글과 함께 자녀들과 함께 지인의 가족과 여행을 한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 한 누리꾼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반박했다. 이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적으며 재차 '불편함'을 나타냈다.

하지만 이후 박지윤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현재 한국은 물론 전세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시점에 박지윤의 행동은 조심스럽지 못했고 또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독려한 사람들을 '프로불편러'로 간주하며 "간섭하지 말라"고 쏘아붙인 태도가 부적절했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불똥은 박지윤의 남편인 최동석 KBS 아나운서에게 튀었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KBS 메인 뉴스인 '뉴스9'의 앵커이다. 이에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쏟아진 것.

현재 KBS 시청자 자유게시판은 최동석 아나운서에 대한 항의글로 도배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메인뉴스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는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느냐" "뉴스 앵커로서의 책임 의식이 없는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민원성 게시물을 올리며 분노하고 있다.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