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용인시정 후보, ‘GTX역세권을 용인의 심장으로’ 발표
이탄희 용인시정 후보, ‘GTX역세권을 용인의 심장으로’ 발표
  • 최정용 기자
  • 승인 2020.03.26 16:38
  • 수정 2020-03-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정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용인시정 국회의원 후보는 26일 행복한 용인을 만들기 위한 두 번째 공약인 ‘플랫폼시티! GTX역세권을 용인의 심장으로’를 발표했다.

이 사업은 GTX용인역이 들어서는 보정동·마북동 일대 190만9000㎡(83만 평)를 용인의 경제와 교통의 중심지로 만드는 사업이다. 플랫폼시티에 바이오산업 등 지식기반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용인에 부족한 일자리 창출과 업무·상업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플랫폼시티에 공공용지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자족시설용지를 최대한으로 확보하고 용인을 아파트 위주의 ‘잠자리 동네(베드 타운)’가 아닌 첨단자족도시로 탈바꿈할 다시없을 기회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GTX 용인역을 중심으로 사업이 진행기 위한 관련 교통공약도 발표했다. 이 후보는 “플랫폼시티는 주변의 교통 혼잡을 유발하는 게 아니라 해결하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보정동에 경부고속도로 IC를 조성해 서울로의 진출입을 원활히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GTX용인역 복합환승터미널’을 신설해 용인 교통체계를 혁신해 출퇴근 시간을 단축하고 시외버스 및 SRT 접근성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GTX와 경부고속도로가 교차하는 플랫폼시티에 복합환승터미널이 조성되면 시외·광역·시내·마을버스가 용인 전역에서 모여 용인시민들이 전국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