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입·경력사원 채용 재개…화상 면접 도입
현대차, 신입·경력사원 채용 재개…화상 면접 도입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3.26 14:31
  • 수정 2020-03-26 14:31
  • 댓글 0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양재동 사옥에 마련된 현대자동차 화상면접장. /현대자동차 제공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양재동 사옥에 마련된 현대자동차 화상면접장. /현대자동차 제공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신입·경력사원 채용에 화상 면접을 도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된 채용을 오는 30일부터 재개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지원서 접수와 서류 전형 단계에서 중단됐던 일반직과 연구직 신입(인턴), 경력 등 채용 면접을 화상 면접으로 진행한다. 또한 현업 부문 채용 과정에도 화상 면접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단, 실기평가와 토론 면접, 그룹 활동 등 전형 과정에 오프라인 참석이 필요한 직무는 화상 면접에서 제외된다. 이 과정은 코로나19가 진정된 후 채용 절차를 진행한다.

앞서 현대차는 화상 면접을 위해 지난달 말부터 인프라 고도화 작업을 진행해왔다. 특히 화상 면접 전용 공간과 고화질 카메라, 고성능 마이크, 대형 스크린 등의 시스템을 완비했다.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PC, 태블릿PC, 스마트폰 등 기기를 이용해 다수의 면접관과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면접을 볼 수 있다. 면접관도 화상 면접장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 면접에 참여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려운 국내 경제상황을 극복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화상면접을 적극 활용해 신규 채용을 재개키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