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거부의 난(亂)’ 비참한 최후
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거부의 난(亂)’ 비참한 최후
  • 최정용 기자
  • 승인 2020.03.26 16:37
  • 수정 2020-03-2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정용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재난기본소득 도민 1인당 10만 원 지급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명했던 부천시가 입장을 바꾸자 경기도가 수용하겠다는 대승적 결론을 내렸다.

이로써 장덕천 부천시장의 ‘재난기본소득 거부의 난(亂)’은 이틀 만에 꼬리를 내렸다. 이런 장 시장의 시민생활을 고려하지 않은 일탈적 행위는 조변석개로 끝났으며 이를 큰 틀에서 받아들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도민을 위한 진정성은 더욱 가치를 발한 모양새다.

이처럼 부천반란이 조기에 가라앉자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이 지사의 승부사적 기질이 자칫 경기도내 내부분열로 이어질 상황을 조기에 진압, 코로나19 정상화를 위한 대의적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장 시장은 지난 24일 경기도가 발표한 도민 1인당 10만 원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반대 의견을 밝혔다 후폭풍이 커지자 26일 사과했다.

이에대해 경기도는 “부천은 협의 단계에서 의견을 낸 것이 아니라 도와 의회가 공식기자회견을 통해 확정 발표한 사안을 공개반대하며 거부입장을 밝혔던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은 시급을 요하는 만큼 거부하는 지자체를 우선 제외하는 것으로 검토했었지만 부천시가 입장을 바꿨으므로 31개 모든 시군에 재난기본소득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준비 하겠다”라고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부천시장이 집행하지 않으면 부천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도 없다. 반대하는데 억지로 지급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된다”며 “언론보도를 빙자해 ‘부천시장 말 한마디에 87만 부천시민을 왜 빼느냐’, ‘감정적 처사다’라는 주장은 대의민주체제를 부인하는 망언이고 위기에 대응하는 경기도정에 대한 폄훼”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기대하다 혼란을 겪게 된 부천시민들께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천시장께서 입장을 바꾸어 함께 가겠다니 당연히 함께 가겠다”고 통 큰 수용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장 시장의 시대판단 착오적 재난기본소득 지급 반대의 난은 이틀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시민을 위한 시장’인가라는 꼬리표는 계속 남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