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2군 선수 ‘발열’ 증세…서산 훈련 중단ㆍ구장 폐쇄
한화 2군 선수 ‘발열’ 증세…서산 훈련 중단ㆍ구장 폐쇄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3.27 10:33
  • 수정 2020-03-2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의 서산 2군 훈련장. /OSEN
한화의 서산 2군 훈련장.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퓨처스(2군) 선수 한 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훈련이 중단됐다.

한화는 27일 “퓨처스 선수 1명이 발열 증세를 보임에 따라 충남 서산에서 진행해오던 퓨처스 훈련을 이날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선수는 26일 밤 발열 증세를 보이자 즉시 구단에 통보했다. 서산 지역 선별진료소에서 검진을 받은 후 자택에서 격리 중이다.


한화 구단은 KBO의 메뉴얼에 따라 즉시 퓨처스팀에 구장 전면 폐쇄 및 훈련과 단체행동 금지, 전 인원의 외부 접촉 금지 등의 조치를 내렸다. 해당 선수의 검진 결과가 나오는 대로 사전 수립된 매뉴얼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