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얼 대 킴, 코로나19 완치 “마주쳐도 도망치지 말길”
대니얼 대 킴, 코로나19 완치 “마주쳐도 도망치지 말길”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3.31 15:33
  • 수정 2020-03-31 15:33
  • 댓글 0

한국계 미국배우 대니얼 대 킴./대니얼 대 킴 인스타그램.
한국계 미국배우 대니얼 대 킴./대니얼 대 킴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됐던 한국계 미국배우 대니얼 대 킴이 완치 소식을 알렸다.

대니얼 대 킴은 30일(현지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 경험에 대한 최종 업데이트’라는 글과 함께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니얼 대 킴은 함께 올린 영상에서 “그동안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몸 컨디션이 안 좋을 때도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바이러스로부터 자유를 되찾았다”며 “이젠 격리 없이 어디든 다닐 수 있다고 판정받았다. 집 거실에도 나올 수 있고 쓰레기도 버리고 강아지와 산책도 한다. 일상 생활을 할 수 있게 됐다. 혹시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나를 마주친다고 해도 도망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앞서 대니얼 대 킴은 ABC 드라마 시리즈 ‘로스트’에서 김윤진과 부부로 호흡을 맞춘 배우로 유명하다.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는 괜찮다.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고 정보를 주기 위해 나의 여정을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다. 모두 안전하고 침착하고 무엇보다 건강하게 지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당시 대니얼 대 킴은 인종차별을 멈춰달라며 “ 난 아시아인이고 코로나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지만, (내 코로나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받은 것이 아니다. 미국 뉴욕에서 얻은 것”이라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