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마스크 만들어 기증
람보르기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마스크 만들어 기증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4.02 11:35
  • 수정 2020-04-02 11:36
  • 댓글 0

/람보르기니 제공
/람보르기니 제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스포츠카 브랜드 람보르기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의료용품 제작에 나선다.

람보르기니는 의료진을 위한 마스크와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를 제작해 산타가타 볼로냐 공장 인근에 위치한 산토르솔라 말피기 병원에 기증한다고 2일 밝혔다.

산토르솔라 말피기 병원은 람보르기니 근로자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함께 컨설팅 해 온 협력 기관이다.

람보르기니는 자사의 생산 공장을 개조해 하루에 1000개의 마스크와 200개의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 생산을 목표로 한다. 마스크는 인테리어·커스터마이제이션을 담당하고 있는 부서의 직원들이 제작하며,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는 탄소섬유 생산공장 연구개발 담당 부서의 3D 프린터로 만들어진다.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는 한국에선 ‘아크릴’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 플라스틱 재질로 이뤄져 있다. 의료진이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를 착용하면 이마부터 턱까지 바이러스로부터 보호된다.

람보르기니는 이탈리아의 볼로냐 외과 대학의 유효성 검사를 통과한 후 에밀리아-로마냐 지역의 승인을 받아 의료 용품을 병원에 전달할 예정이다.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는 “매일 최전선에서 힘써주시는 의료진과 봉사자를 비롯해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이들을 지원하고 함께 힘을 모은다면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