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7월까지 축제 금지..칸영화제 개최 불투명
프랑스, 7월까지 축제 금지..칸영화제 개최 불투명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4.15 09:07
  • 수정 2020-04-15 09:07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7월 중순까지 대규모 축제를 금지하며 칸 영화제 개최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13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와 할리우드리포터, 데드라인 등 외신은 "프랑스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여파로 7월 중순까지 각종 축제와 행사를 전면 금지 시키면서 제73회 칸국제영화제 개최도 불투명해졌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2일 공식 발표를 통해 “자가격리, 외출금지 등 일상 폐쇄는 5월 11일까지 연장될 것이다. 그리고 7월 중순까지는 대규모 군중이 모이는 축제와 행사는 열리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칸 영화제는 당초 올해 5월 12일부터 23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프랑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이동 제한령을 발령하며 6월 말 혹은 7월 초로 한 차례 연기했다.

이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해 7월 중순까지 프랑스에서 열리는 모든 축제를 금지한다며 추가적인 조치를 취함에 따라 또 영화제 일정에 차질이 생기게 됐다. 칸 영화제의 프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이 온라인 영화제는 개최하지 않는다고 밝힌 만큼 어떤 대안을 모색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칸 영화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