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로 무급 휴직 국내 항공사 조종사…자택서 숨진 채 발견
‘코로나 19’로 무급 휴직 국내 항공사 조종사…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4.23 14:12
  • 수정 2020-04-23 14:12
  • 댓글 0

유서 발견되지 않고, 타인의 침입 흔적 없어
경기 고양경찰서. /연합뉴스
경기 고양경찰서.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급 휴직에 들어간 한 국내 항공사의 조종사가 자택서 숨진 채 발견됐다.

23일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5시 55분께 경기 고양시의 한 아파트 욕실에서 50대 남성 A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부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항공사의 조종사로 근무하던 A씨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무급 휴직 중이었다. 또 A씨는 주식 투자 손실과 승진 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타인의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범죄 피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가족과 주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