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재난연대안전자금 신청 2주만에 전체 인구 절반 넘어
성남시, 재난연대안전자금 신청 2주만에 전체 인구 절반 넘어
  • 김두일 기자
  • 승인 2020.04.24 19:34
  • 수정 2020-04-24 19:34
  • 댓글 0

- 58만여 명 신청, 경기도 내 최초 아동양육긴급돌봄비 40만원 지원 신청도 68%에 달해 -
성남시청 전경./성남시 제공
성남시청 전경./성남시 제공

[한스경제=김두일 기자] 성남시는 가용 가능한 인력을 총동원한 가운데 ‘재난연대 안전자금’ 온·오프라인 접수를 시작한지 2주 만에 57만9517명이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대책 일환으로 행정의 속도를 높인 가운데 온라인 신청 46만8869명, 방문 신청 11만648명으로 이는 전체 대상인원 94만1396명 대비 61.6% 신청율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만7~12세 아동에게 40만원씩 지급하는 ‘아동양육 긴급돌봄비’, 관내 소상공인 개소 당 100만원씩 지급하는 ‘소상공인 경영안정비’를 4월 9일 온라인 접수에 이어 20일부터는 50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도 접수를 받고 있다.

시는 또한 4월 20일부터 시작된 원활한 현장방문 접수를 위해 직원, 행정지원인턴, 체납실태조사원 등 10여명 인원을 각 동에 접수 창구 전담인력으로 전환배치했다.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의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서 5부제 신청, 발열체크, 좌석 간격을 넓히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 접수처를 운영 중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을 통해 시민 여러분들께 신속한 경제적 지원을 해나가 지역 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3일 0시 기준으로 재난연대안전자금 57만9517명(61.6%), 아동양육긴급돌봄비 3만6152명(68.4%), 소상공인 경영안정비 3만7433명(80.3%), 고용사각지대 근로자 생계지원금 506명(4.6%)이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