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식당 무기한 휴업 선언…"고기맛 인정받고 싶다"
돈스파이크, 식당 무기한 휴업 선언…"고기맛 인정받고 싶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4.25 16:45
  • 수정 2020-04-25 16:4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돈스파이크가 이태원에서 운영하는 식당을 임시 휴업하겠다고 선언했다.

돈스파이크는 25일 SNS를 통해 처음 장사를 시작한 자신의 부족한 점을 인지했다며 식당 '로우앤슬로우'를 무기한 휴업한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돈을 벌기 위해 시작한 가게가 아니다. 기다려주시고 높은 가격을 지불하신 고객님께 장사라는 명분하에 제 입맛에도 만족스럽지 못한 고기를 드릴수 없다"고 휴업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돈스파이크는 '연예인 맛집'이 아닌 고기맛으로 인정받는 돈스파이크가 되어 돌아오겠다고 예고했다.

더불어 "귀중한 시간 내신 발걸음 그냥 돌리지 마시고 기왕이면 이태원의 맛집들을 즐겨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사진=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