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위생관리 시스템 구축…롯데백화점, 여름철 식품 안전관리 강화
자체 위생관리 시스템 구축…롯데백화점, 여름철 식품 안전관리 강화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5.11 11:59
  • 수정 2020-05-11 11:59
  • 댓글 0

롯데백화점, 오는 9월 말까지 여름철 식품위생 집중관리 돌입
롯데중앙연구소 안전센터와 연계, 여름 인기품목 수거검사 및 기기청결 불시 검사
롯데쇼핑 제공
롯데쇼핑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롯데백화점이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대비해 식품 안전성 확보 차원에서 본격적인 식품위생 관리에 돌입한다.

11일 롯데백화점은 롯데중앙연구소의 ‘하절기 식품관리 매뉴얼’에 따라 자체 위생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식품위생 사고를 방지하는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5월 초순부터 급격히 온도가 상승하는 등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고 식품 위생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지고 있다. 이에 롯데는 신선식품 및 즉석 조리 식품에 대한 판매 시간 단축 및 판매중단을 실시하고 하절기 주 사용 설비에 대한 세척 및 관리에 신경쓰고 있다.

대표적으로 초밥, 회덮밥, 샐러드 등에 냉장 훈제연어를 사용하지 않고 반찬코너의 양념게장과 꼬막찜 등은 8월 말까지 판매 금지한다. 컷팅 수박의 경우 단순 랩 포장을 전면 중단하고 플라스틱 케이스 및 항균 지퍼백 등을 사용한다.

하절기 주 사용 설비인 제빙기, 블렌더, 아이스빈, 빙삭기, 아이스크림 제조기, 수족관 등에 대해 세척 및 소독주기를 단축하고 미생물 분석을 통해 위생상태를 검증할 예정이다.

현재 롯데백화점은 자체적으로 식품안전을 관리하는 ‘품질평가사’를 점포별로 운영하여 롯데중앙연구소 위생관리 앱(Hi-genie)을 통해 실시간 현장 위생을 쌍방향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 외에도 롯데백화점과 입점 업소들은 고객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음식을 접할 수 있도록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으로 시행중인 ‘음식점 위생 등급제’ 인증 취득을 위해 적극 참여하고 있다. 4월 말 현재 대상 업소의 50% 수준인 750여 업소가 인증을 취득한 상태다.

롯데백화점 김갑준 식품MD팀장은 “여름철 선도 민감 상품을 중심으로 식품위생 집중관리 체제에 돌입해 식중독 등 식품위생 관련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롯데백화점 매장에서 안심하고 상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