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수도권 남부 교통허브도시로 재부상
오산시, 수도권 남부 교통허브도시로 재부상
  • 김두일 기자
  • 승인 2020.05.14 18:05
  • 수정 2020-05-14 18:05
  • 댓글 0

오산시청 전경
오산시청 전경

[한스경제=김두일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고속철과 트램 등의 도입을 통해 수도권 남부의 명실상부 사통팔달 교통허브도시로 다시 부상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리적으로 경부고속도로와 국철 및 지하철 1호선이 지나는 오산시는 경기 남부에서도 사통팔달의 입지를 가진 교통의 요충지역으로 평가되어 왔다.

최근 들어서는 서울과의 교통연계를 획기적으로 높일 GTX-A노선 (삼성~동탄구간)이 예비타당성을 통과 후 SRT(수도권 고속철도)까지 확정 추진 중이며, 이와 연계한 트램도입이 추진되고 있다. 가칭 동탄트램은 오산역에서 동탄역과 화성 반월을 운행하는 노선으로 인근 지자체, LH 등과 함께 추진 중에 있다.

 이와 함께 GTX-C노선(양주~청량리~삼성~수원)도 평택까지 연장 추진되고 있어 오산시는 전철1호선과 연계하여 서울 강남까지 30분대로 이동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오산시는 교통소외지역을 없애기 위한 계획도 진행하고 있다. 유리한 지리적 여건과 교통 인프라의 확충에 대응해 주민들이 광역 교통망에 더욱 용이하게 접근하도록 하고, 도시 곳곳의 교통 편의성을 높여 교통소외 지역을 해소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서울(강남, 사당)방면 총 6개의 광역버스 노선(5300, 5300-1, 1311, 1311A, 1311B, M5532)을 운행 중에 있으며, 오는 15일 부터는 신규 택지지역과 대중교통 이용 소외지역의 교통편의 증대를 위해 청호동-신논현역을 오가는 5200번 광역버스를 새롭게 운행할 예정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분당선 연장, 동탄트램, 전철, 광역버스가 하나로 연결되면 오산시가 명실상부한 수도권 남부의 핵심 교통도시로 부상하게 된다.”라며 “최적의 주민 위주 교통인프라를 갖춘 더 살기 좋은 도시, 더 활기찬 도시로 발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산시는 또한 버스노선체계 개선과 도시형 교통모델 노선발굴, 순환형 노선을 확충하고 노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및 친환경 전기버스 확대, 배차간격 최소화를 지속 추진하여 대중교통 이용편의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오산시는 현재 추진되고 있는 광역 단위 교통대책과 함께, 이와 연계된 마을버스와 시내버스, 준공영버스(C1버스) 등 시내 교통망이 촘촘하게 구성되면, 시민들의 교통편익이 증가하여 삶의 질과 도시 품격이 한 단계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