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40주년…여·야 정치권 광주 기념식 참석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여·야 정치권 광주 기념식 참석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5.18 07:20
  • 수정 2020-05-18 07:53
  • 댓글 0

지난 17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준비가 한창이다. 오늘(18)일 열리는 기념식은 1997년 정부 기념일 지정 이후 처음으로 국립 5·18민주묘지가 아닌 항쟁 역사 현장에서 진행된다. /연합뉴스
지난 17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준비가 한창이다. 오늘(18일) 열리는 기념식은 1997년 정부 기념일 지정 이후 처음으로 국립 5·18민주묘지가 아닌 항쟁 역사 현장에서 진행된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이 오늘(18일) 열린다. 여야 지도부 등은 이날 오전 광주를 찾아 금남로 5·18 민주광장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한다.

이날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오전 10시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개최된다. 기념식은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국가 주요 인사, 5·18 민주유공자 및 유족 등 약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 1997년 5·18 민주화운동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뒤 처음으로 항쟁지인 5·18 민주광장에서 개최된다. 지난해에는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열렸다.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이 진행하며, 도입 영상과 국민 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또한 '26년, '화려한 휴가', '택시운전사' 등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들을 활용한 도입 영상으로 행사가 시작되며, 김용택 시인이 이번 기념식을 위해 집필한 '바람이 일었던 곳'이라는 묵념사를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이 낭독한다.

경과보고는 5·18 유가족 남녀 대학생이 낭독한다. 이어 최정희(73)씨가 당시 희생된 남편의 사연을 편지로 전한다. 기념공연에서는 작곡가 정재일과 영화감독 장민승이 5·18 40주년을 맞아 제작한 '내 정은 청산이오'가 공개된다.

여야 지도부도 기념식 참석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계엄군의 헬기 사격의 탄흔이 원형 보존된 전일빌딩 245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하고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전원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초선 당선인 30여 명은 현장 최고위에 앞서 목포 신항 세월호를 방문, 피해자 가족 및 시민단체를 면담할 계획이다.

미래통합당에서는 대표 권한대행인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광주 방문은 주 원내대표의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통합당의 광주 지역 총선 출마자들과 오찬 회동을 한다.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 등 지도부와 호남 출신 당선인들도 오전에 5·18 민주묘지를 참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