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야식남녀' 정일우X강지영X이학주, 야식 기반 삼각 로맨스 예고
[E-핫스팟] '야식남녀' 정일우X강지영X이학주, 야식 기반 삼각 로맨스 예고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5 16:48
  • 수정 2020-05-25 16:48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가 삼각 로맨스를 예고했다.

25일 JTBC 새 월화극 '야식남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송지원 PD가 참석했다.

'야식남녀'는 돈을 마련하기 위해 시작된 거짓말과 그 거짓말로 인해 자신이 사랑하게 된 여자를 궁지로 몰아넣고 또 그 거짓말로 인해 자신을 사랑하게 된 남자에게 상처를 주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이날 송지원 PD는 "'야식남녀'는 히어로에 관한 이야기다. 모두가 히어로가 되기를 꿈꾸지만 살다 보면 녹록지 않은 현실에 좌절하거나 해서는 안 되는 선택을 하기도 한다"며 "사실상 히어로는 약자를 보호하고 소중한 걸 지키기 위해 희생하는 이들이다. 세 남녀가 이런 진정한 히어로의 모습을 깨달아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라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야식남녀'는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가 삼각 로맨스를 그린다는 것에서 주목을 받았다. 이에 대해 송지원 PD는 "(세 사람은 극 중에서) 여물지 않은 어린 청춘들이다. 이들이 히어로가 되는 과정이 사랑이라는 감정을 통해 완성되는 것 같다"며 "사랑을 할 때만 내가 아닌 남이 먼저이기 때문에 결국 성장한다. 삼각 로맨스를 통해 그 과정을 담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정일우는 "또래이기 때문에 금방 친해질 수 있었다. 이학주는 대학교 동문이라 더 빨리 친해질 수 있었고 강지영은 성격이 털털해서 더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며 "셋 다 평양냉면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있어 같이 먹으면서 빨리 친해졌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송지원 PD 역시 "세 배우가 서로 자극받으면서 상승효과까지 얻고 있다"며 "세 사람뿐 아니라 다른 배우들과 함께 하는 신도 분위기가 워낙 좋아서 생각보다 더 좋은 신이 나올 때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오랜만에 로맨틱 코미디로 안방극장을 찾은 정일우는 주종만 고르면 안주는 셰프 마음대로 내주는 독특한 식당 'Bistro' 주인 박진성으로 분한다. KBS '편스토랑'에 이어 요리하는 모습을 다시 보여줄 예정. 이에 대해 정일우는 "'편스토랑'에서 요리하는 모습이 매력적으로 보인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야식남녀'를 선택하게 됐다"며 "'야식남녀'는 이색적인 요소가 많고 박진성이라는 역할이 다채로운 매력이 많아 끌렸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강지영은 '야식남녀'를 통해 처음으로 한국에서 드라마에 도전한다. 해야 할 말은 다 해야 직성이 풀리는 예능 PD 김아진으로 분한다. 강지영은 "5년 만에 한국에서 인사드리게 된 게 굉장히 의미가 크다"라며 "작년에 한국에 돌아와 '야식남녀'를 만나고 그중에서도 김아진이라는 캐릭터에 큰 매력을 느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쓰러지지 않고 다시 일어나는 캐릭터라는 점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정일우는 "완전 잘 어울린다. 김아진과 강지영의 싱크로율은 거의 100%나 다름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부부의 세계'에서 강렬한 캐릭터로 눈도장을 찍었던 이학주는 '야식남녀'를 통해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시크한 표정 속에 담긴 예리한 시선과 타고난 눈썰미를 지닌 천재 디자이너 강태완으로 분한다. 이에 대해 이학주는 "늘 어떤 배역을 맡을 때 부담을 많이 느끼는 편이라 지금도 부담스럽다"며 "사람들에게는 누구나 본인에게 깨지 못하는 벽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강태완이라는 인물이 어떻게 노력해서 그 벽을 깨는지 보여주자는 생각으로 연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학주는 '야식남녀'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이색적인 삼각 로맨스"라고 밝히며 "기존의 삼각 로맨스는 한 명이 있고 나머지 두 명이 경쟁하면서 사랑받는 구도였는데 '야식남녀' 속 삼각 로맨스는 뫼비우스의 띠처럼 오묘하게 얽힌 관계가 재미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정일우는 "관전 포인트는 거부할 수 없는 달콤한 야식처럼 헛헛한 마음을 달랠 수 있었으면 한다. 배우와 모든 스태프들이 행복하게 드라마 촬영을 하고 있으니 그 마음 또한 고스란히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뻔하지 않고 이색적인 스토리를 그리는 드라마다. '야식남녀'를 통해 힐링 받을 수 있었으면 한다"고 기대를 더했다.

'야식남녀'는 25일 오후 9시 30분에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JT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