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괴질' 의심사례 서울서 2건 발생…10세 미만과 10대서 각 1명씩
'어린이 괴질' 의심사례 서울서 2건 발생…10세 미만과 10대서 각 1명씩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5.26 15:24
  • 수정 2020-05-26 15:24
  • 댓글 0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미국·유럽 중심 확산세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이른바 '어린이 괴질'로 불리는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 의심 사례 2건 모두 서울 지역 의료기관에서 신고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6일 0시 기준으로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 의심 사례가 2건 신고됐다고 밝혔다.

다만 두 환자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PCR) 검사 결과에서는 양성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고 방역당국은 전했다.

이날 다기관 염증 증후군 의심 사례가 나온 것은 방역당국이 전날 이 질환에 대한 감시·조사 체계를 가동한 지 하루 만이다.

방역당국이 파악한 2건 모두 서울 지역의 의료기관에서 신고가 들어왔다. 환자들의 연령대는 10세 미만 1명과 10대 1명이다.

이 중 10세 미만의 환자는 당초 방역당국이 신고 대상 사례로 정의해 제시한 내용에는 해당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의심 사례 중 한 건은 현재 질병의 사례 정의에는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된 상황"이라며 "신고된 2건 모두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은 지난 4월 유럽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잇따라 발병하고 있다.

지난 23일 기준으로 발병 국가는 13개국으로 확산해 전 세계적으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이 병은 보통 4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하는 급성 열성 발진증인 '가와사키병'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다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