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한미모, 여배우 성매매 알선 혐의로 고발
BJ 한미모, 여배우 성매매 알선 혐의로 고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9 08:44
  • 수정 2020-05-29 08:44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BJ 한미모가 여자 영화배우 A씨를 성매매 알선 혐의로 고발했다.

28일 한 매체는 한미모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A씨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한미모는 A씨에게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를 소개받았고 B씨로부터 성적 학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본인의 의사와 무관한 성관계에 A씨가 연계됐다는 것. 이와 관련해 A씨와 B씨의 텔레그램 대화를 검찰에 제출했다. 

또한 한미모는 A씨의 상습도박 혐의와 관련해 "B씨 출국 후 저는 필리핀에 남아 줄곧 A씨의 지배 아래 있었고, 현지에서 말도 통하지 않는 저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강제로 A씨의 상습적 도박 행위를 돕게 했다. 낯선 도박장에서 감금된 생활을 이어가자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유명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의 전처로 알려졌다.

사진=한미모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